욕망이 빠져나간 자리: 출몰지



도시는 점점 압축적이고 스펙타클하게 변모한다. 도시 곳곳을 연결하는 교통의 발달은 더럽고 쓸모 없는 것들을 은폐하기 용이하게 만들었다. 도시 안에 녹지를 개발할수록 더럽고, 불법적이고, 관리되지 못한 것들은 바깥으로 밀려나고 쓰레기 산이 되어 종국에는 죽은 땅이 된다. 개발과 자본주의로 중심과 변두리를 구분 짓는 과정에서 묵인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공간 소유를 둘러싼 불법 점유 문제, 도시 비대화로 인해 발생한 지역 간 격차, 지표로 담기지 않은 공공 바깥의 이야기. 무분별한 개발에 따라 오늘날 우리가 마주한 한계를 검토하며 도시 안팎의 문제를 가시화한다. 무엇을 생산할지, 무엇을 해결할지에 대한 대안은 늘 ‘쓸모’를 요하는 방식으로 작동되기에, 우리는 무엇이 버려지고 남게 되는가에 주목한다.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해 시스템, 제도에 포섭되지 못한 가려진 이면을 찾고자 여기저기에 출몰한다.


미국의 해양생물학자 레이첼 카슨(Rachel Carson)은 『침묵의 봄(Silent Spring)』(1962)을 통해 과학기술이 초래한 환경·수질오염의 위험을 공식적으로 알리며 지구와 다양한 종들에게 미치는 파괴적인 악영향을 고발했다. 이 계기로 미국은 심각한 환경문제를 인식하게 됐고 전 세계인들에게 위험의 신호탄을 알렸다. 이와 같은 배경에서  세계환경발전위원회(WCEC)는 「우리들 공동의 미래(Our Common Future)」 보고서(1987)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한 개념을 발표하고, 이를 ‘미래 세대가 그들 자신의 필요를 충족시킬 능력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현 세대의 필요를 충족시키는 발전’이라고 정의하였다.



무엇을 ‘필요’로 하고 ‘충족’시키며 ‘발전’할 것인가.

과학문명이 이룩한 산업화로 물자의 빠른 이동이 가능해졌고 오늘날 더 많은 먹거리와 자원이 유통되고 있다. 대량생산 시스템은 편안한 삶터를 제공하는 역할로 기능해왔지만 동시에 기후위기로 인한 재난, 바이러스, 빈부격차의 위기라는 부작용을 가속화시켜왔다. 이러한 위협은 가까운 우리 미래이자 이미 현실로 다가왔다. 2015년 제 70차 유엔총회는 지속가능한발전목표(SDGs)의 계획을 2030년까지 이행하기로 결의하며 ‘단 한사람도 소외하지 않는 것 (Leave no one behind)’을 슬로건을 제시한다. 그렇다면, ‘우리들 공동의 미래(Our Common Future)’의 결의에 앞서 우리가, 또는 ‘공동’이 ‘지속가능’하도록 ‘발전’시켜야 할 것은 무엇인가. 보다 나은 안전한 생활을 영위하고 싶은 열망, 원초적인 생존의 욕구, 위협 없는 삶에 대한 욕구는 우리 모두의 염원이기도 하다. 하지만 전지구적인 위기 - 빈곤, 폭력, 전쟁, 기후위기, 불평등 - 이곳과 저곳에서 나타나며 당장의 변화를 위한 행동을 촉구하지만, 문제 개선에는 불공정함이 따른다.

안정과 안위, 아직 찾아오지 않은 불안감

이 문제는 거대하고 복잡하다. 지속가능한 도시와 삶터, 미래세대라는 거시적 이야기들은 당장 필사적으로 살아내야만 하는 오늘과 거리를 좁히기 어렵다. 아직 불편하지 않았던 삶터는 바로 옆에서 벌어지는 폭력과 위기를 감각해내기를 무뎌지게 만들었다. 자본주의 구조의 편리한 안락함과 소유하지 못해 찾아오는 불안은 개인의 삶의 방향과 형태를 결정했다. 그러나  까마득했던 ‘우리들 공동의 미래’를 앞두고 더이상 모든 문제를 개인의 선택으로 여길 수만은 없다. 도시와 도시 간의 격차와 갈등, 지난한 사건이 연속적으로 얽혀있는 다소 복합적이고 불균등한 방식을 재사유하는 관점이 필요하다.

히스테리안에서 주관하는 공공예술 주제심화형 프로젝트 <예술로 가로지르기 - 욕망이 빠져나간 자리 : 출몰지>는 UN지속가능한발전목표(SDGs) 17개 목표 중 11번째 목표 ‘지속가능도시’를 다루고 있다. 도시의 공공성과 공동체의 불-가능성에 대한 예술적 실천방법을 모색하며 수치와 지표로 드러나지 않는 삶의 다층적인 이야기를 모두의 감각(Common)으로 전환하는 방법을 고찰한다. 우리가 지속가능한 삶을 살기 위해서 목표치를 ‘이루기’보다는 ‘다르게 생각하기’를 제안한다. 성장과 개발, 발전을 기원하고 욕망했던 구조를 비판적으로만 다루는 태도에서 벗어나, 안전하게 살고 싶어서 누구나 열망했던 마음 자리를 살펴본다. 능력과 성장을 중시하는 기존의 욕구 체계에서 드러낼 수 없었던  ‘가려진’ 이야기를 주목하며, 은폐되었던 이면이 우리를 지속가능한 삶터로 이끌어줄 것이라는 가능성에 희망을 걸어본다.

히스테리안은 불균등한 도시를 들여다보기 위해 모빌리티 이론의 핵심 방법론인 ‘다중 스케일’의 방법론을 차용한다. 특정한 지역, 특정한 사회 문제에 대해 확고한 지리적 단위(장소, 지역, 국가, 대륙)의 차원으로 이해하려고 할 때 작동되는 고정된 스케일의 사고 방식은 전체를 축소시키며 다소 협소한 관점으로 문제를 바라보게 만든다. 우리의 프로젝트는 이러한 사고방식을 비판하며, 특정 지역과 문제에 집중 하기보다는 오히려 각지로 뿔뿔이 흩어지기를 선택한다.

2020년 우연하고 자발적으로 만들어진 ‘서울-부여’라는 연결로부터 전주로, 다시 수도권(경기 시흥), 충청권(서천, 강경), 경상권(창원, 울산), 제주, 오세아니아(호주)로. 목적지 없이 자유로이 오가며 ‘이동성(Moblility)’에 대한 사유를 통해 공통적인 감각을 나누고자 했다. 또한 지역적인 스케일 확장에 더하여 프로젝트 안에서 장르, 성별, 연령, 직업의 경계를 적극적으로 넘나들기를 시도한다. 크게 연구팀-기획팀-예술가팀으로 이루진 팀 구조는 과거로부터의 논의와 사례, 개념을 연구하고 현재에 필요한 이야기와 시도를 수행하며 미래의 단서와 형상을 좇는다.

이 프로젝트는 ‘욕망’이라는 다소 추상적이지만 인간의 내재적인 동기와 마주함으로 삶터를 둘러싼 위기의 문제를 분석하며 변화를 이끌어 내는 예술적 방법론을 찾고자 한다. 스케일과 영토를 가로지르며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문화예술 기획자, 연구자, 예술가, 활동가 그리고 아직 만나지 못한 누군가와 함께 이곳과 저곳에 나타났다 사라지며 출몰한다. 







Where Desire Escapes : Locales of emergence



Cities are increasingly becoming more compressed and spectacular. The development of transportation connecting all parts of the city has made it easier to conceal the dirty and the useless. The more green spaces are developed within the city, the more illegal and unmanaged things are pushed out to become mountains of garbage, eventually becoming dead land. What exactly is being implicitly allowed in the process of segregating the center from the outskirts through development and capitalism? Illegal occupancy issues surrounding space ownership, regional gaps caused by urban hypertrophy, and stories outside the public arena that are not included in visible indicators. We examine the limitations we face today due to indiscriminate development as we visualize problems inside and outside the city. Alternatives to the questions of production and solution always work through methods that demand ‘usefulness’; therefore, we pay attention to what remains after being discarded. For a sustainable city, we 'appear' and 'emerge' here and there, searching for the hidden areas that have not been encompassed by systems and institutions.


American marine biologist Rachel Carson alerted the world to the dangers of environmental and water pollution caused by science and technology through 『Silent Spring』 (1962), warning of the devastating adverse effects on the earth and various species. Thus the United States became aware of serious environmental concerns confronting them and alerted people around the world with this signal of danger. Against this background, the World Commission on Environment and Development (WCEC) announced the concept of 'sustainable development' in its 「Our Common Future」 report (1987), defining 'sustainable development' as 'development that fulfills the needs of the present generation without compromising the ability of future generations to fulfil their own'.



What will be ‘needed’, ‘fulfilled,’ and ‘developed’?

Industrialization achieved by scientific civilization has made it possible to move goods quickly, and more food and resources are being distributed today. The mass production system has functioned as a role that provides a comfortable place to live, but at the same time, it has accelerated the side effects of disasters, viruses, and the crisis of wealth inequality due to the climate crisis. These threats are our near future and are already a reality. In 2015, the 70th UN General Assembly resolved to implement the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by 2030, presenting the slogan “Leave no one behind”. If so, what should we or the 'community' 'develop' to be 'sustainable' prior to the resolution of 'Our Common Future'? The desire to lead a better and safer life, the primal desire for survival, and the desire for a life without threats are also the aspirations of all. However, global crises - poverty, violence, war, climate crisis, and inequality - appear here and there, urging action for immediate change, though inequality follows in improving the problem.




Stability and security, anxiety that has not yet come to pass

This problem is large and complex. It is difficult to narrow the distance between the desperately lived-out realities of today and the macroscopic stories of sustainable cities, living grounds, and future generations. The space in which life used to take place, which had not yet been rendered uncomfortable, had dulled our ability to sense the violence and crisis happening right next door. The convenient comforts of the capitalist structure and the anxiety that came from being unable to obtain ownership determined the direction and form of an individual's life. However, faced with  the long-awaited ‘common future of us all’, we can no longer regard all issues as individual choices. We need a perspective that rethinks the somewhat complex and uneven way in which the gaps and conflicts between cities and past events are continuously intertwined.



<Crossing through Art - Where Desire Escapes : Locales of Emergence>, an in-depth public art project hosted by Hysterian, deals with the 11th goal of the 17 UN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Sustainable Cities’. It seeks artistic practice methods for the im/possibility of public community of the city, and considers how to transform the multi-layered stories of life that are not revealed by figures and indicators, attempting to switch such stories into everyone's 'common senses.' In order for us to live sustainable lives, we suggest ‘thinking differently’ rather than ‘achieving’ our goals. Wishing for growth, development, and development, escaping from the attitude of treating only the desired structure critically, we look at the places in our hearts where everyone harbored an aspiration to live safe lives. Paying attention to the ‘hidden’ stories that could not be revealed in the existing systems of desire that emphasized ability and growth, we put hope in the possibility that the hidden side will lead us to a sustainable living environment.



Hysterian borrows the concept of 'multiple scales', a key methodology of mobility theory, to look into the unequal city. The fixed-scale way of thinking that works when trying to understand a social problem within a specific region at the level of a solid geographical unit (place, region, country, continent) reduces the whole and looks at the problem from a rather narrow perspective. Our project criticizes this way of thinking, choosing to scatter ourselves around different areas rather than to focus on specific regions and problems.


In 2020, from the accidental and spontaneous connection of ‘Seoul-Buyeo’ to Jeonju, to the metropolitan area (Siheung, Gyeonggi), Chungcheong area (Seocheon, Ganggyeong), Gyeongsang area (Changwon, Ulsan), Jeju, and Oceania (Australia), we wanted to share a common, shared sense through the concept of ‘mobility’ by moving freely about without a fixed destination. In addition to regional scale expansion, we made active attempts to cross the boundaries of genre, gender, age, and occupation within the project. The team structure, largely composed of a research team, a planning team, and an artist team, studied discussions, cases, and concepts from the past, conducting stories and attempts necessary for the present, and pursued clues and shapes of the future. This project seeks to find an artistic methodology that leads to change by analyzing the problem of crisis surrounding the places where lives are lived by facing the somewhat abstract but intrinsic human motive of 'desire'. Crossing scales and territories, they appear and disappear here and there with cultural and artistic planners, researchers, artists, activists, and other as-of-yet-unmet people who share a critical mind.




ABOUT  MEMBERS →


 







“끊임없이 짜증나도록 질문을 해대는 사람들이 있다. 이 질문자는 말을 할 수밖에 없는 사람이다. 타인이 부과한 정체성에 집요한 반문으로 응수하는 사람, 규정 폭력에 의해 말을 박탈당했으나 바로 그러한 권위에 마주 섰던 탁월한 투사, 그들을 우리는 ‘히스테리안’이라고 부른다.”


‘히스테리안’은 2018년부터 세미나, 스터디, 계간지를 발행하며 기획자, 예술가, 연구자와 활동가와 함께 문제의식을 공유하며 여러 협업 기회를 가졌다. 히스테리안의 활동은 언어 더미 위에서 어느 순간 빛을 잃은 목소리를 수집하는 것으로 한 데 묶인다. 성, 섹스, 노동, 구조의 영역에서 작동하고 있는 개념을 탈구축하여(déconstruire) 그것이 감지하는 사회적∙정치적 의미와 구조를 성찰한다.

2018년부터 2021년까지 계간 《비틀년》을 발행했고 2022년부터 시즌2 《숨탄것》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숨탄것'은 생명을 가진 모든 동물을 부르는 우리말로, 히스테리안은 단순 종(種)을 넘어서 비인간 유기체에도 숨이 깃들어 있다는 뜻으로 의미를 확장해나가며 인간중심적, 물질중심적인 시대상과 마주하고자 한다.


“There are people who constantly ask annoying questions. This questioner is one who has no choice but to speak. Those who respond to the identities imposed upon them by others, with persistent retorts; those who have been deprived of words by the violence of regulations, but are outstanding fighters who have faced such authority -- we call these people ‘hysterians.’”


Since 2018, ‘Hysterian’ has published seminars, studies, and quarterly magazines, sharing critical awareness with planners, artists, researchers, and activists while continuing many collaboration opportunities. Hysterian's activities are tied together by collecting voices that have lost their light at some point upon mounds and piles of language. By deconstructing (déconstruire) the concepts that operate in the realms of gender, sex, labor, and structure, we reflect on the social and political meanings and structures they detect. From 2018 to 2021, the quarterly 《Beetle-nyeon》 was published, and from 2022 season 2 《Sumtan-geot》 project was carried out. ‘Sumtan’ is a Korean word that refers to all animals with life. Hysterian expands its meaning to mean that non-human organisms also have breath beyond simple species, and seeks to face the human-centered and material-centered phase of the zeitgeist.







Members



Curator / Project Manager  강정아, 김은성, 황바롬  
시각예술 분야에서 독립 기획자로 활동하는 강정아, 김은성, 황바롬은 공공예술, 지역문화, 생활문화, 장애예술, 거버넌스 등 예술과 맞닿는 삶의 실천성에 관심을 두고 있다.  도시와 지역 간의 격차와 간극을 몸소 느끼며 2022년부터 <예술로 가로지르기 - 욕망이 빠져나간 자리: 출몰지> 프로젝트를 공동 기획하고 있다.


Research  강정아, 강병우, 김민주
히스테리안 출판사의 연구자이자 편집인인 강병우와 김민주는 공간과 욕망이 상호 관여하는 행위-장을 연구하고 있다. 근대성 담론과 도시의 문제를 우리나라의 사회적•역사적 맥락에서 비판하고, 급격한 산업주의 아래 묵살된 욕망과 염(念)을 ‘오드라데크’라는 이름의 또 다른 주체를 통해 재구축하고자 한다.






2022 - 2023 Artists




노드 트리 (이화영, 정강현) 🔗
서울과 수도권 일대에 거주하던 시절, 무비판적으로 신도시가 복사하듯 만들어지는 현상에 관심을 두며 산업과 삶의 속도가 빨라지게 된 풍경의 서사에 주목했다. 우연성과 직관적 감각을 우선하며 연결되는 사람•풍경•땅의 역사의 찰나를 포착해 연결하고, 이를 수집된 사물•소리•이미지로 확장하는 시각화 작업을 하고 있다.



이현태 🔗
온라인 환경과 웹 프로그래밍 언어를 이용하여 웹상의 디지털 콘텐츠를 재료로 규칙과 우연에 관한 오디오비주얼 기반의 조형 실험을 하고 있다. 주로 유튜브와 같은 스트리밍 동영상의 embed 코드를 변용하고 조합하고 반복을 엮어 즉흥의 온라인 장소site를 만든다. 이곳에서 발생-생장하는 빛과 소리의 변화를 채집하는 방식을 실험한다.

 

이산 🔗
관계를 가능하게 하는 조건으로써 비가시적, 비물질적, 비언어적  요소를 탐구한다. 비존재로 말해지는 죽은 것, 소외된 것, 잃어버린 것, 현실화되지 않는 것에 관심을 두며 그들 상호간 또는 존재와의 관계행위가 생성하는 불특정 현상을 기록하고 질문한다. 이를 ‘투명화 전략’이라 명명한다. 스스로를 주관적문화생산자라 부르며, 뉴미디어아트와 퍼포먼스아트, 기획 영역에서 주로 작업한다.



조말 🔗
한국 역사의 자취에서 작업의 모티브를 얻으며 서사와 조형을 상호 호환적으로 연결하는 작업을 설치, 오브제로 풀어낸다. 과거 비운의 시대, 폭력의 역사적 사건을 조사하고 보이지 않는 틈을 발견하여 서사를 만든다. 믿음, 신념, 광기가 촉발하는 지점, 극적인 상태에 관심을 갖고 있다.
 

봄로야 🔗
떠나보내거나 상실해야 하는 상념을 붙잡아 드로잉, 텍스트, 흥얼거림 등의 ‘멜랑콜리아적 해프닝’으로 기록한다. <답 없는 공간: 근사한 악몽>(2016-2018)과 <다독풍경>(2019) 프로젝트를 기점으로, 도시와 여성을 통과하는 사적 경험이 다학제적 대화 및 협업으로 다른 사건이 되는 이야기성에 관심을 두고 있다. 시각 예술가, 기획∙매개자, 페미니스트 아티스트 그룹 노뉴워크 멤버.



김재민이 🔗
<오근세/국문광의 길(2021)> 프로젝트로 도심 주변부에서 서울로 진입하려했던 인물들을 기리는 순례길을 기획했다. 2022년에 연수문화재단과 함께 인천 송도의 탄생을 따라 광활간척지를 헤매보는 ‘송도 데리브 워크' 를 디자인했고 문학가 볼프강 보르헤르트의 귀가 여정을 따라가는 순례를 구상 중이다.



천근성 🔗
‘예술이 문제해결에 가장 세련된 힌트가 될 수 있다’ 는 믿음으로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프로젝트를 설치, 오브제, 영상,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작업으로는 ⟪안녕 배달⟫, ⟪서울아까워센타⟫ 등이 있다. 최근에 아이의 아빠가 되어 유아차로 동네를 저공비행하며 그동안 보이지 않던 거리 위에 사람과 사물을 정면으로 마주하게 되었다. 시각예술가, 예술 콜렉티브 피스오브피스 멤버. 예술인 체육동아리 원더키디 멤버.







공공예술 프로젝트 <욕망이 빠져나간 자리 : 출몰지>를 통해 2022년부터 2023년에 걸쳐 도시의 공공성과 공동체의 불-가능성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여러 예술적 방법론을 실험해왔습니다. 어디론가 밀려나고 사라졌을 때만 나타나는 곳 - ‘출몰지’는 의미 없고, 쓸모 없고, 기능을 잃고 나서야 획득할 수 있는 공공의 자리입니다. 신출귀몰(神出鬼沒)하게  '출몰'한 그동안의 여정을 담은 이야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책 정보
- 필진: 강병우, 강정아, 김은성, 김인규, 김재민이, 민주, 변재원, 봄로야, 연두(이남실), 유승광, 이선, 천근성, 최현숙, 최희진, 황바롬
- 가격: 13,000원 
- 페이지수 : 240p
- 표지/내지: 유광코팅, 모조지 100g
- 디자인: 최미선(c30k100)
- 인쇄: 인타임
- ISSN: 2983-3272
-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문의: around.across.above@gmail.com 









Exhibition & Publication
2021 선행 연구 <정해져 있지 않은 거주지: 오드라데크>


선행연구 <공회전 시대를 위한 비공원 탐색기>(2021)와 전시 <정해져 있지 않은 거주지: 오드라데크>(2022)에서 쓸모없고 더러운 것은 도시 바깥으로 내몰린 것에 대한 현상을 다루었다. 사람이 떠난 후 잔해처럼 남아있는 폐가, 이름 없는 무덤이나 야산에 묻힌 불법 쓰레기, 생존에 위협이 되는 폐기물 매립지를 거래하는 원주민, 가축 농가에서 배출한 분뇨를 풍기는 악취, 그 악취와 함께 매일 새벽마다 공장으로 출근하는 젊은 이주노동자의 얼굴을 우리는 그곳에서 ‘오드라데크Odradek’를 목격했다.

오드라데크는 프란츠 카프카의 「가장의 근심」에서 사멸하지 않는 불가해한 존재로 등장한다.  프로젝트는 문학적인 상상력을 기반으로 생산·효율·상품 기능에 따른 쓸모 여부로 토지가격을 매기고 그렇지 않은 땅을 소외와 배제로 치환하는 자본의 소유구조를 분석했다. ‘서울’과 ‘서울 아닌 곳’ 사이에서, 공원과 쓰레기매립지 사이에서, 자본과 예술 사이에서 ‘오드라데크는’ 바로 이 벌어진 틈 사이에서 그 모습을 드러낸다. 오드라데크는 공간과 장소를 탈주하면서 공간을 재점유하는 방식, 물리적 공간의 한계를 담아내면서 프로젝트를 전개했다. 

In our previous study <Non-Park Explorers for an Idle Age> (2021) and exhibition <No fixed abode: Odradek> (2022), we explored the phenomenon of useless and messy things being pushed to the outskirts of cities. Abandoned houses that remain like rubble after people have left, illegal garbage buried in unmarked graves or in the wilderness, indigenous people dealing with dumpsites that threaten their survival, the stench of manure from livestock farms, and the faces of young migrant workers who smell the stench and go to the factories every day at dawn: these are the 'odradecks' we witnessed.

The odradek appears in Franz Kafka's novel The Greatest Anxiety as an inscrutable entity that refuses to die. This project uses literary imagination to analyze the ownership structure of capital that prices land according to its productive utility, efficiency, and commodity function, and transforms unused land into alienation and exclusion. Between 'Seoul' and 'not-Seoul', between parks and landfills, between capital and art, and in between, the 'odradek' emerges. Odradec developed the project by capturing the limits of physical space, the ways of escaping space and place and reoccupying space.











전시기간: 2022. 03.11.(금) - 04. 07(목)
기획: 강정아
참여작가: 노드 트리, 봄로야, 우희서, 오선영
운영시간: 오전 11시-오후 6시_월요일 휴관
전시장소: 아마도예술공간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 54길8)
연구자: 강병우, 민주
디자인: 파이카

* 전시기간 중 금, 토, 일 2회, 오선영 작가의 퍼포먼스가 진행됩니다.
– 16:00 ~ 16:30
– 16:30 ~ 17:00
* 본 퍼포먼스는 연령제한이 있습니다.
– 만19세 이상 관람 가능합니다.
– 퍼포머의 상의 탈의 및 노출이 있습니다. 만19세 미만 청소년 관람객은 보호자의 지도 아래 관람 부탁드립니다.
* 퍼포먼스는 영상 촬영이 불가능합니다.


The 9th Amado Exhibition Award 《No fixed abode: Odradek》
period: 11 March 2022-7 April 2022
curator: JungAh Kang
artists: NODE TREE, BomRoya, HeeSeo Woo, Sun Oh
time: Tuesday-Sunday 11:00am-6:00pm
venue: Amado Art Space (Itaewonno 54-gil 8, Yongsan-gu, Seoul, Korea)
collaborator: ByungWoo Kang, Minnju
design: Paika


노드 트리, 우희서, 봄로야, 오선영은 오드라데크의 우연하고 자의적인 문법을 소개하며 쓸모의 유무, 미의 기능에서 상품이 정당성을 얻는다면, 추한 것의 공간 점유로 비존재의 존재성을 가시화하는 시도를 갖는다.

전시 《정해져 있지 않은 거주지: 오드라데크》(2022.3.11 - 4.7)에서 소개할 추의 점유는 상품이 전개하던 논리를 전유함으로써 모순적인 패러디를 이룬다. 오드라데크는 버려진 곳, 오물 덩어리, 불법적인 장소, 쓰레기 더미로부터 모습을 드러내며 우리에게 거주지를 알린다. 기능과 쓸모에서 추방된 자리, 정지의 영토에서 오드라데크는 나타난다. 오드라데크의 출몰지는 쓸모없음으로 여겨지는 객체-문제를 은폐하지 않고 여과 없이 드러내는 보이드-공간이자 장소이다. 추의 점유는 오드라데크의 자취를 발견하는 일부터 시작하여 벗어날 수 없다고 여겨지는 이 거대한 질서에 유기된 쓰레기를 등장시킨다. 이것은 질서를 파고드는 상상의 실마리로 작동할 것이다.

Node Tree, HeeSeo Woo, BomRoya, and Sun Oh introduce the coincidental and arbitrarily willful grammar of Odradek. If commodities find their legitimization through the functionality of beauty and utility, then their efforts amount to an attempt to make visible the existence of that which has been rendered nonexistent, through ugly and anti-aesthetic things’ occupation of space. The occupation of the ugly which is to be introduced in the exhibition <No Fixed Abode: Odradek> (March 11th - April 7th 2022) creates a contradictory parody by appropriating the logic once promulgated by commodities. Odradek reveals itself from abandoned places, lumps of refuse, illegal spaces, and heaps of rubbish, alerting us to its places of abode. In areas that have been expelled from function and utility, from territories of stillness, Odradek reveals itself. The places in which Odradek emerges are void-spaces and places, which do not conceal the object-problem considered useless and instead reveal it as it is. Starting from the discovery of the Odradek’s traces, the occupation of the ugly brings to the stage the abandoned rubbish, in full view of this gargantuan system which is considered inescapable. This will act as a clue to newfound imagination that can sink insidiously into that system itself.


Trans Research-Trip
<유대가 끊긴 땅을 찾기 위한 ‘끝이없는길’>


2030년까지 모든 국가에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화와 참여지향적 통합적인 지속 가능 인간거주지 계획 및 관리 역량을 강화하라. 

The ‘endless road’ to find the land where ties are severed
By 2030, strengthen inclusive and sustainable urbanization and participatory, integrated and sustainable human settlement planning and management capacities in all countries.




기간  2022.12.11(일)~12.22(목)
장소  호주 (애들레이드, 쿠버페디, 울룰루, 앨리스스프링스, 시드니)
인원  사업 주요 참여자 11명
목적
- 2년차 주제심화를 위한 리서치 작업 <끝이 없는 길 : 이동하는 집, 이민-임시적 가족 되기>
- 약 4,000km 아웃백을 횡단하는 이주, 임시적 가족으로 경험하는 공동 감각과 움직이는 집(고정주소 없음)을 실험 및 시도
- 아웃백을 횡단하는 여정 안에서 길 위의 변화무쌍한 환경을 경험, 땅과 애보리진의 서사를 감각하고 재해석
- 호주의 대안공동체 ‘크리스티워크’ 내부 탐방 및 관계자 미팅을 통해 UN지속가능발전 세부 목표의 성취 가능성 타진


우리를 둘러싼 지형과 환경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을까. 땅과 바람, 이름 모를 풀벌레 소리는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고정주소 없는 거주지, 모든 곳이 공존 가능한 땅을 발견할 수 있을까. 한순간 삶의 터전을 유지해왔던 고향을 빼앗기고 값싼 노동자로 전락한 토착 원주민은 대대손손 전해진 땅을 박탈당한다. 소외와 배제로 치환된 곳을 ‘안전’이라는 이유로 울타리로 가로막는다. ‘도둑맞은 세대’라 불리는 호주 원주민의 역사의 발자취를 따라 개간한 적 없는 황무지, 사막의 모래가 알려주는 길로 향한다. 유대가 끊긴 땅은 다양한 시대적 유산을 물려받는다. 지구상의 수천년의 역사를 품은 땅을 감각하며 좌표없는 이 여정은 이동하는 집을 타고 4,000km를 가로지른다.


How are the geography and environment surrounding us organized? How will the sounds of land, wind, and unknown insects affect our lives? Can we find a residence without a fixed address, a land where everything can coexist? Indigenous people who have been deprived of their life-long hometowns to become cheap laborers are deprived of land that was handed down to them across the generations. A place that has been replaced by alienation and exclusion is fenced off for reasons of 'safety'. Following the footsteps of the history of Australia's aborigines, called 'the Stolen Generation', we head off on a road that leads through the sands of the desert, a wasteland that has never been cultivated. A land where bonds are cut off inherits various heritages of the times. Sensing the land that has thousands of years of history on Earth, this journey without coordinates crosses 4,000 km in a moving house.




















Open Research -Trip 
<공공을 위한 공공의 장소로 향하는 ‘길이없는땅’>


2030년까지 포괄적이고 안전하며 보편적으로 접근 가능한 녹색 및 공공장소를 제공하라.

‘A land without roads’ heading towards a public place for the public
Provide inclusive, safe, and universally accessible green and public spaces by 2030.






금란도 편
일시  2022.10.22.(토)~23.(일)
호스트  김인규(예술가), 유승광(향토사학자)
거북섬 편
일시  2022.11.13.(일)
호스트  김재민이(예술가)
수정만 편
일시  2023. 예정 
호스트  최희진(솔방울커먼즈, 도시연구자)


번외 - 온산국가산업단지
일시 2023.03.03.(금)~04.(토)
호스트  조말(예술가)

이탈로 칼비노의 소설 『보이지 않는 도시들』에서 마르코 폴로는 황제 칸에게 그동안 다녔던 도시들에 대해 말합니다. 성 바깥으로 한 번도 나가보지 못한 황제 칸이 마르코 폴로의 이야기만으로 듣고 세운 도시는 어떤 모습일까요? 모아진 환상이 그대로 실현된다면 그것이 곧 환상적인 아름다움일 수 있을까요. 오픈리서치트립에서 우리는 황금알을 낳는 풍요의 땅이라고 불리는 금란도(충청남도 서천군)와 미래산업을 대표하는 수상 레저의 도시이자 캐릭터 해로의 주 무대 거북섬(경기도 시흥시), 겨레와 국가 발전을 위한 인공 심장 온산국가산업단지(울산광역시)에 이어 바다를 매립해서 만든 땅 수정만(경상남도 창원시)으로 향합니다.

In Italo Calvino's novel 『The Invisible City』, Marco Polo tells the Emperor Khan about a city he visited. What would it look like if Emperor Khan, who had never been outside his castle, built a city based solely on Marco Polo's story? If the collected fantasies were to become reality, would there be a fantastical beauty unfold? The open research trip takes us to Geumlando (Seocheon, Chungcheongnam-do), a land of plenty where golden eggs are laid; Turtle Island (Siheung- Gyeonggi-do), a city of water leisure representing future industries and the main stage of character boats; Onsa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Ulsan Metropolitan City), an artificial heart for competition and national development; and Sujeongman Bay  (Changwon, Gyeongsangnam-do), a land made by reclaiming the sea.














Round Table 
<통합적인 도시 지역 발전 계획을 위한 ‘물밑작업’>


2030년까지 지역개발계획을 강화하여 도시, 근교도시 그리고 농촌간의 긍정적인 경제, 사회 및 환경적 연결고리를 지원하라.

‘Behind the Scenes’ for Integrated Urban Area Development Planning
Support positive economic, social and environmental links between cities, peri-urban and rural areas by strengthening regional development planning by 2030.


금강편
일시  2022.09.30.(금) 14:00~18:00
패널
- 도시와 자연의 경계에서: 창파(실험실C 아트디렉터)
- 성미산 파랑새와 눈이 마주치면: 모모(여행작가, 일상환경활동가),
- 소리탐사조가 결성되었다: 노드 트리(뉴 미디어 아티스트),
- 기록되지 않은 역사를 간직한 백마강, 미래도시 속 백마강: 박두웅(언론인)
만경강편
1회차 욕망이 빠져나간 돌봄의 자리
일시  2022.11.27.(일) 15:00~17:00
2회차 세미나_물길따라 서사잇기
일시  2022.12.22.(화) 16:00~18:00
진행자  김주영(문화연구자)
패널  고유진(대학생), 김은숙(시인/서노송동 주민), 김용비(예술계 노동자)
3회차 포럼_아무도 지켜보지 않지만 모두가 공연을 한다.
일시  2023.01.14.(토) 17:00~19:00
패널  물결서사(방우리, 송주희, 임주아)


대도시로 빠르게 향하는 교통편 유치를 위한 다툼은 지역 간의 갈등을 부추긴다. 안정적인 자연환경은 경제적 가치로 전환되기 용이하고 가치에는 이윤이 따른다. 강의 물길을 따라 자연스럽게 모여드는 다양한 들 간에도 소유권의 위계 차가 발생하며, 번성했던 옛 모습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안전한 주거환경을 둘러싼 욕망, 연일 폭등하는 수도권의 집값, 지역 소멸 사이에 강물은 생명을 안고 천년만년 흐를 수 있을까. 개발과 발전을 위해 도시 재생, 개발, 관광, 문화 사업은 유입과 확산을 기대하지만 우리에게 공동의 것을 공유하고 하는 감각은 어디있을까. 서울, 전주, 부여에서 진행한 도시 재생과 계획을 둘러싼 뒷-담화를 담고 있다.

The struggle to attract fast transportation to the big cities fuels conflicts between regions. A stable natural environment is easily converted into economic value, and profit follows value. Even among the various species that naturally gather along the waterway of the river, there is a difference in the ownership hierarchy, and the old thriving appearance disappears without a trace. Between the desire for a safe living environment, skyrocketing house price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extinction of the region, can the river hold its life and flow for thousands of years? Urban regeneration, development, tourism, and cultural projects are expected to inflow and spread for development and development, but where is the sense of sharing common things? Also included are behind-the-scenes talks surrounding urban planning in Seoul, Jeonju, and Buyeo.










Research & Lecture
<충분하고 안전한 적당한 주거지 ‘고정주소없음’>


2030년까지 모두에게 충분하고 안전하며 적당한 가격의 주택 및 기초서비스에 접근을 보장하고 빈민가를 개선하라.

Sufficient and safe suitable housing ‘No fixed address’
Ensure access for all to adequate, safe and affordable housing and basic services, and improve slums by 2030.


일시  2022.10.05.~2022.11.20.
[1회차] 강연
일시: 2022.10.05.(수) 19:00 / 장소: 성미산마을회관(온, 오프라인)
강연: 최현숙(구술생애사, 작가) / 불온한 잉여들의 부랑과 서식 그리고 저항

[2회차] 현장 워크숍
일시: 2022.10.09.(토) 13:00 / 장소: 새꿈어린이공원 및 서울역 일대
강연: 천근성(시각예술가) / 사물명 주소 찾기

[3회차] 강연
일시: 2022.10.19.(수) 19:00 / 장소: 성미산마을회관(온, 오프라인)
강연: 연두(발달장애청년허브 사부작 활동가) / 선도로 떠나는 방법

[4회차] 강연
일시: 2022.10.26.(수) 19:00 / 장소: 성미산마을회관(온, 오프라인)
강연: 변재원(소수자정책 연구자) / 목발 의견도 들어봐야 한다

[5회차] 렉처 퍼포먼스
일시: 2022.11.20.(토) 15:00 / 장소: 예술공간 의식주
책임 연구: 강병우, 김민주(히스테리안)


‘모두’의 공간은 어디에 있는가. 기초적인 서비스를 위한 접근성은 어떻게 보장되고 있는가. 위기상황에 보호받을 수 있게 최소한의 장소는 안전하게 구성되고 있는가. 충분히 안전한 주거지는 누구나 제 쉴 자리를 마땅히 가지고 있는가. 누구에게나 가고싶은 곳에 머무를 자유를 품고 있는가. 돌봄과 관리의 문제로 치환되는 공간 너머로 제(諸)자리를 새기며 고정주소 없는 거주지로 향한다.

Where is the space for ‘everyone’? How is access to basic services guaranteed? Are the most minimal of spaces safely constructed so that they can be protected in a crisis situation? Does a sufficiently safe dwelling have a place for everyone to rest? Does everyone have the freedom to stay where they wish? Beyond the space that is replaced by problems of care and management, we carve out places for ourselves by heading for a residence without a fixed address.



아래 링크를 클릭해서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